• 서울
    H
    20℃
    미세먼지
  • 경기
    H
    18℃
    미세먼지
  • 인천
    Y
    18℃
    미세먼지
  • 광주
    Y
    17℃
    미세먼지
  • 대전
    Y
    17℃
    미세먼지
  • 대구
    Y
    16℃
    미세먼지
  • 울산
    Y
    13℃
    미세먼지
  • 부산
    B
    15℃
    미세먼지
  • 강원
    H
    18℃
    미세먼지
  • 충북
    H
    19℃
    미세먼지
  • 충남
    Y
    16℃
    미세먼지
  • 전북
    Y
    20℃
    미세먼지
  • 전남
    Y
    19℃
    미세먼지
  • 경북
    Y
    16℃
    미세먼지
  • 경남
    Y
    15℃
    미세먼지
  • 제주
    H
    19℃
    미세먼지
  • 세종
    H
    17℃
    미세먼지
최종편집2023-05-31 18:49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물가만 둔화되면 뭐하나…공공요금 ‘역대급’ 인상으로 서민들은 한숨
물가만 둔화되면 뭐하나…공공요금 ‘역대급’ 인상으로 서민들은 한숨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3.03.0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전기·가스·수도 요금은 28.4% 상승
한전 적자로 인해 전기요금 추가 인상 불가피 관측 나와
서울 한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신광렬 기자] 물가상승률이 10개월만에 4%대로 둔화됐지만, 공공요금 인상 여파로 인해 전기·가스·수도 가격이 역대 최대폭으로 상승하며 서민들의 지갑은 오히려 더욱 쪼그라들 전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월 전기·가스·수도 요금은 28.4% 상승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이후 최고 상승률이다. 전기료가 29.5%, 도시가스료가 36.2%, 지역 난방비가 34.0% 각각 올랐다.

한 시민은 “지난달에 비해 비상식적인 수준으로 오른 요금이 적힌 고지서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며 “폭등한 공공요금으로 인해 물가상승률 둔화가 체감조차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했다.

한국은행은 2일 발표한 ‘BOK이슈노트: 물가여건 변화 및 주요 리스크 점검’ 보고서에서 “공공요금 인상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직·간접적으로 높이는 요인인 만큼, 인상 폭과 시기에 따라 물가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게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설상가상으로 공공요금 인상이 한 번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전력도매가(SMP·계통한계가격) 상한제가 지난 2월부로 종료되며, 지난해 누적 영업손실 32조6034억원을 기록한 한국전력공사의 적자가 더 확대될 것이란 우려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악화되는 적자를 메꾸기 위해서라도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다만 정부는 공공요금의 상반기 동결을 전제하고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공공요금은 상반기 동결 기조하에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면서 “주요 먹거리 가격안정을 위해 정부도 식품 원재료 관세 인하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관련 업계도 생산성 향상 등 원가 절감을 통해 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