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7℃
    미세먼지
  • 경기
    B
    -8℃
    미세먼지
  • 인천
    B
    -8℃
    미세먼지
  • 광주
    B
    -5℃
    미세먼지
  • 대전
    B
    -8℃
    미세먼지
  • 대구
    B
    -4℃
    미세먼지
  • 울산
    B
    -3℃
    미세먼지
  • 부산
    B
    -3℃
    미세먼지
  • 강원
    B
    -12℃
    미세먼지
  • 충북
    B
    -8℃
    미세먼지
  • 충남
    B
    -8℃
    미세먼지
  • 전북
    B
    -6℃
    미세먼지
  • 전남
    H
    -1℃
    미세먼지
  • 경북
    Y
    -4℃
    미세먼지
  • 경남
    B
    -5℃
    미세먼지
  • 제주
    H
    4℃
    미세먼지
  • 세종
    B
    -8℃
    미세먼지
최종편집2023-01-27 19:2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신간] 가천대 이길여 총장 회고록 '길을 묻다' 출간
[신간] 가천대 이길여 총장 회고록 '길을 묻다' 출간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3.01.0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세대가 반드시 알아야 할 리더 이길여 총장의 발자취
이길여 가천대 총장이 회고록 '길을 묻다'를 출산했다. 가천대길병원
이길여 가천대 총장이 회고록 '길을 묻다'를 출간했다.<가천대길병원>

[인사이트코리아=김민주 기자] 국내 공익재단 ‘가천길재단’을 설립한 가천대학교 이길여 총장의 삶을 다룬 신간 이길여 회고록 <길을 묻다>가 출간됐다. 

이 책에는 일제 강점기, 집안의 둘째 딸로 태어나 6·25 전쟁 중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입학, 이후 미국 유학 후 한국 최초 여의사 의료법인 설립, 인재 양성을 위해 학생 수 기준으로 수도권 사립 4위 규모인 '가천대학교' 설립, 의료·교육·문화·봉사·언론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공익재단 '가천길재단' 설립 등 이길여 총장의 삶과 업적이 담겨 있다.

이 책은 이름 앞에 항상 '최초'가 붙는 이길여 총장의 인생을 견인한 동력들, 끊임없이 도전하고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든 여성 의사이자 교육자,  그리고 그의 삶을 가천대학교 김충식 교수(한일미래포럼 이사장)와의 2년간에 걸친 대담 형식으로 구성됐다.

특히 책에는 다음 세대가 반드시 알아야 할 리더로서 이길여 총장의 발자취가 그려져 있다.

"일본어만 써야 했던 초등학생 시절, 이길여 총장은 무심코 우리말을 썼다는 이유로 교사에게 뺨을 맞는다. 그것도 같은 조선인 교사로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이 됐을 무렵에는 일본군 '정신대' 징발로 온 동네에 난리가 난다. 이길여 총장의 나이가 서너 살만 많았다면 진작 시집을 갔을 것이고, 지금의 길병원 설립자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이길여는 없었을지도 모른다."

책에는 해방이 되고 이리여중에 입학했을 때 좌우익의 갈등이 극에 달했고, 서울대 의대와 병원이 부산 국제시장 부근에 있던 시절 일화가 자세히 소개돼 있다. 또 6·25 전쟁이 휴전으로 끝나자 인천 용동 우물 가에서 '이길여 산부인과'를 열고, 선진 의료를 배우고 싶어 미국으로 갔지만, 조국과 환자들을 위해 다시 귀국하게 된 일련의 과정과 소회들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다.

1978년 이길여 총장은 국내 여성의사로서는 최초로 의료법인을 설립했다. 이길여 총장은 "의료 법인이 아니면 '병원'이라는 이름을 쓸 수 없었고 한 단계 낮은 '의원(醫院)'이라는 이름을 써야 했습니다. 무엇보다 의사들이 의료 법인 설립을 기피했던 이유는 모든 재산을 사회에 내놓는다는 의미가 있었기 때문입니다"라고 회고했다.

이길여 총장의 애국과 봉사 그리고 사랑에 대해 현 세대가 알아야할 내용들은 총 11장에 걸쳐 담겨 있다. 책은 ▲1장, 미운 오리 새끼 ▲2장, 왈가닥 모범생 ▲3장, 전쟁과 가난, 그리고 의대생 ▲4장, 봉사활동에 눈을 뜨다 ▲5장, 낯선 천국 미국으로 ▲6장, 이길여 산부인과 ▲7장, 종합 병원을 꿈꾸다 ▲8장, 길병원의 성장 가도 ▲9장, 성공시대 ▲10장, 어미새의 노래 ▲11장, 가천의 이름으로 등과 '책을 펴내며(김충식)' '추천사(김병종)' 등을 포함 총 512페이지로 구성돼 있다. 

이길여 총장은 일제 강점기 전북 군산 시골에서 태어나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UN 여성대회 정부 대표, 서울대 의대 동창회장, 의사협회 100주년 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가천대학교 총장을 맡고 있다. 가천의대 길병원, 가천문화재단, 가천박물관, 새생명찾아주기운동본부, 가천미추홀봉사단, 경인일보에 이르기까지, 의료·교육·문화·봉사·언론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공익재단 '가천길재단'을 이끌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