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15℃
    미세먼지 나쁨
  • 경기
    H
    12℃
    미세먼지 매우나쁨
  • 인천
    H
    13℃
    미세먼지 나쁨
  • 광주
    H
    10℃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전
    H
    14℃
    미세먼지 매우나쁨
  • 대구
    Y
    11℃
    미세먼지 나쁨
  • 울산
    H
    11℃
    미세먼지 나쁨
  • 부산
    R
    10℃
    미세먼지 나쁨
  • 강원
    Y
    13℃
    미세먼지 나쁨
  • 충북
    H
    15℃
    미세먼지 나쁨
  • 충남
    H
    13℃
    미세먼지 나쁨
  • 전북
    H
    10℃
    미세먼지 매우나쁨
  • 전남
    H
    7℃
    미세먼지 나쁨
  • 경북
    Y
    11℃
    미세먼지 나쁨
  • 경남
    R
    1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R
    10℃
    미세먼지 나쁨
  • 세종
    R
    15℃
    미세먼지 매우나쁨
최종편집2023-03-24 18:06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C&C신약연구소, 과기부 주관 ‘우수 기업연구소’ 선정
C&C신약연구소, 과기부 주관 ‘우수 기업연구소’ 선정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12.2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클로버’ 기반 R&D 역량 및 혁신성 인정받아
환자 맞춤형 혁신신약 연구 집중, 아토피 피부염·통풍 치료제 기술수출 성과
박찬희(오른쪽) C&C신약연구소 대표이사가 지난 20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서 수여식에서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으로부터 지정서를 받고 있다. <JW중외제약>

[인사이트코리아=김민주 기자] JW중외제약은 21일 연구자회사 C&C신약연구소가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 산업계의 연구·개발(R&D) 경쟁력을 높인 점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2년 하반기 우수 기업연구소’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사업은 과기부 연구 역량과 기술혁신 의지·활동이 우수한 기업을 선정해 벤치마킹 모델로 육성, 지원하는 사업이다. 우수 기업연구소에 선정되면 3년간 지위가 유지되며 지정서 및 현판 제공, 정부 포상, 국가 R&D사업 선정 우대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C&C신약연구소는 JW중외제약과 로슈그룹 산하 주가이제약이 1992년 설립한 국내 최초 한-일 합작 바이오벤처다. 2020년 JW중외제약의 100% 자회사로 편입됐다. 

2010년부터 자체 연구 과제를 수행한 C&C신약연구소는 화학·생물정보학 기반의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품 ‘클로버(CLOVER)’를 통해 혁신신약(Frist-in-Class)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C&C신약연구소는 종양, 면역질환을 적응증으로 하는 총 10종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이 중 통풍치료제 ‘에파미뉴라드(코드명 URC102)’,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항암제 ‘JW2286’ 등 3종을 JW중외제약에 기술이전했다. 특히 JW1601과 에파미뉴라드는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8년, 2019년 각각 덴마크 레오파마, 중국 심시어제약에 기술수출됐다. JW2286은 지난 8월 국가신약개발사업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현재는 세포의 성장과 변이, 증식 등을 조절하는 STAT(1~6) 단백질 타깃의 신약 탐색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STAT3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STAT5 표적항암제(혈액암), STAT3-ADC 항암제(고형암) 등의 신약 파이프라인이 있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 과학기술청(A*STAR) 등 글로벌 연구기관, 바이오텍, 병원과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활동도 적극 전개하고 있다.  

박찬희 C&C신약연구소 대표이사는 “환자 맞춤형 혁신 정밀 의약품 개발을 위해 오랜 기간 쌓아온 연구소의 R&D 기술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바이오텍으로 성장한다는 비전 달성을 위해 역량 강화에 더욱 힘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