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1-31 13:16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양화가 이영박‥.단절과 고립 희망의 인간학
서양화가 이영박‥.단절과 고립 희망의 인간학
  •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 승인 2022.12.1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 어디로, 145.5×112㎝ oil on canvas, 2003
아! 어디로, 145.5×112㎝ oil on canvas, 2003

“지혜는 아무도 사러오지 않는 쓸쓸한 시장에서, 농부가 빵을 바라며 헛되이 쟁기질하는 시든 벌판에서 팔린다.1)”

한 때 창(窓)너머 초록풀잎들이 싱그럽고 미풍에 하늘거리던 초원과 야생화 향기로 넘쳐났을 저 언덕아래…. 그러나 화면은 야산억새가 쓰러지고 거침없는 칼바람이 휑한 창을 통해 불어 닥치는 황량한 공간이다. 비바람을 막아주며 아늑한 잠자리를 선사했던 마구간문짝은 어디론가 날라 갔다.

흙벽을 지탱해 주던 나무들은 하나 둘 바닥으로 곤두박질쳐 있어 언제 와르르 무너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긴박감을 암시한다. 염소를 잡아주던 고삐는 곳곳이 헤져 허술하게 목 뒤로 늘어진 채 유명무실한 중심(中心)이 되어버렸다. 윤기 흐르던 털은 푸석하고 벗어나고픈 갈망처럼 한쪽 눈은 휙 돌아가 단절과 고립의 적막감에 전율케 한다.

어디로 가야할지를 몰라 발을 뗄 수 없는 질곡(桎梏)의 상태를 질주하는 불안의 감정이 곳곳에 드러난다. 카오스(chaos)적 공허감이 감도는 화면은 극적(劇的)요소로 가득하다. 두텁게 쌓아올린 엉킨 물감자국들에 드러나는 생채기는 깊은 질감에서 우러나온다. 그것엔 거칠고 막막한 광야(曠野)에 ‘홀로 서 있는 나’를 떠올리는 관람자에게 충격과 감동의 카타르시스(catharsis)를 경험하게 한다.

작가의 고도의 정신성이 낳은 절제미의 간결성이 스미어 있는 것이다. 이영박 화백은 이렇게 말했다. “힘든 시기였다. 작업에 대해 심한 갈등을 느낄 때 그렸다. ‘아! 어디로’ 명제처럼 불확실성과 무력감에 허우적거리듯 한쪽 눈이 돌아간 불안상태를 강렬하게 시사한다. 어디든 갈 수 있지만 갈 수 없는 탄식 그럼에도 또 어떤 가능의 여지가 교차하는 내면을 표출했다.”

 

해바라기, 162×130㎝, 2004
해바라기, 162×130㎝, 2004

◇마지막 생명 비의 서정

한주먹 씨앗을 품고 마지막 생명의 불꽃을 태우는 고개 숙인 해바라기들…. 바이올리니스트 이츠하크 펄먼(Itzhak Perlman)과 첼리스트 요요 마(Yo-Yo Ma) 그리고 지휘자 존 윌리엄스(John Williams)가 협연한 ‘The Chairman’s Waltz‘가 생의 번민과 멍울을 어루만지듯 그렇게 너그럽게 천천히 비감의 현(絃)이 대지를 적신다.

지하철인파처럼 세상은 바쁘게 돌아가지만 후드득후드득 떨어지는 낙숫물소리에 내일을 기약하던 청운의 꿈도 묻혀 저 강물에 흘러가노니….

 

삶-맑음 그리고 비 290.3×145.5㎝ oil on canvas, 1997
삶-맑음 그리고 비 290.3×145.5㎝ oil on canvas, 1997

#참고문헌

1)윌리엄 블레이크, 발라, 두 번째 밤. 비트겐슈타인과 정신분석, 존M.히턴(John M. Heaton)지음, 석기용 옮김, 필로소픽刊.

#캡션

1=이영박 미술가(LEE YOUNG PARK)=아! 어디로, 145.5×112㎝ oil on canvas, 2003.

2=이영박 작가=해바라기, 162×130㎝, 2004.

3=이영박 화백=삶-맑음 그리고 비 290.3×145.5㎝ oil on canvas, 1997.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미술칼럼니스트
권동철 미술전문위원, 미술칼럼니스트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