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4℃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0℃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7℃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
    미세먼지 보통
  • 제주
    Y
    1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5℃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8 11:03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포도뮤지엄展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넉달 만에 관객 3만명 돌파
포도뮤지엄展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넉달 만에 관객 3만명 돌파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2.11.1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아스포라’ 주제에 통찰 공감 얻어…문턱 낮추고 소통 늘린 ‘테마 공간’도 인기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제주도 포도뮤지엄이 기획한 전시회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가 다양한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아 주목을 받고 있다.

10일 포도뮤지엄 측에 따르면 지난 7월 5일 개관 이후 휴가철 가족 단위 방문객에서부터 주말을 맞아 제주를 찾는 직장인, 유학생 단체 등 다양한 관람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네 달 만에 관객 3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에 설치된 테마공간 ‘주소 터널’ 앞에서 한 초등학생이 어린이용 도슨트를 들으며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포도뮤지엄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에 설치된 테마공간 ‘주소 터널’ 앞에서 한 초등학생이 어린이용 도슨트를 들으며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포도뮤지엄>

관객 5명 중 1명은 오디오 가이드 이용, 시각장애인 도슨트가 범용 가이드

미술계 안팎에서는 다양한 관람객이 몰리는 요인을 포도뮤지엄의 독특한 전시 철학에서 찾고 있다. 포도뮤지엄은 지난해에는 ‘혐오’를, 올해는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전시회를 열었다. 미술계는 ‘예술을 통해 사회적 화두를 던지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전시관’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관람객이 많이 찾은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전시회는 디아스포라의 문화적 다양성을 포용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우고 론디노네, 정연두, 강동주, 알프레도 앤 이자벨 아퀼리잔, 요코 오노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이 참여했고, 디아스포라를 성찰하기 위해 만든 미디어 아트와 회화, 영상, 조각, 설치미술 등이 전시돼 있다.

포도뮤지엄의 또 하나의 흥행 요인으로는 전시 작품 사이 사이에 설치된 기획 창작품인 테마공간이 꼽힌다. 테마공간은 미술 초보자들이 전시 취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문턱은 낮추고 소통은 늘린 상징적 공간이다. LED패널과 거울로 이뤄진 ‘주소 터널’은 현재 한국에 거주 중인 외국인들의 본국 주소와 태어난 연도의 기록이 만들어낸 구조물이다. 공항안내판을 형상화한 ‘디파처보드’에는 삶의 터전을 떠나 세계 각지로 향하는 ‘이민자’들의 사연을 담았다.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 공간으로 호평받고 있다.

제주 포도뮤지엄의 기획전을 찾은 외국인 관람객들이 요코 오노의 작품 ‘채색의 바다’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포도뮤지엄
제주 포도뮤지엄의 기획전을 찾은 외국인 관람객들이 요코 오노의 작품 ‘채색의 바다’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포도뮤지엄>

김희영 디렉터 “모든 경계선 사리지고 사랑이 피어나길…”

참여한 작가들의 작품도 대중의 눈높이에 맞췄다. 특히 요코 오노의 작품 ‘채색의 바다(난민보트)’는 관객 참여로 매일 새롭게 완성되는 작품으로 평가 받는다. 하얀 공간과 빈 보트는 방문객들이 이 세상 모든 소수자를 위해 해주고 싶은 메시지를 남기는 스케치북이 됐다. 전시가 시작된지 2주 만에 흰 공간은 관객들이 남긴 글과 그림으로 여백 없이 채워졌고, 전시 넉달 째인 지금도 새롭게 완성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다양한 관람객을 염두에 둔 맞춤형 오디오 가이드도 화제다. 포도뮤지엄 관계자에 따르면 방문객 5명 중 1명은 오디오 도슨트를 활용했다. 포도뮤지엄은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 외에 시각 장애인용 오디오 가이드를 준비했다. 이 중 한국어와 영어는 성인과 어린이용으로 섬세하게 구분했다. 특히 시각 장애인을 위해 좀 더 구체적인 묘사와 설명을 더한 오디오가이드가 기본 도슨트로 설정돼 장애인을 위한 오디오가이드가 모두를 위한 도슨트가 된 셈이다.

전시 전체를 총괄 기획한 김희영 디렉터는 “다양한 층위의 소수자가 처한 소외와 어려움에 공감하고 진정한 공존과 포용의 의미를 찾아 주신 관객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모두 소수자나 이방인이 될 수 있으며, 함께 살아가는 세계에 그어진 경계선들이 희미해지고 그 자리에 사랑의 마음이 채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희영 디렉터는 2017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공동 설립한 비영리법인 티앤씨재단의 대표를 맡고 있다. 티앤씨재단은 공감인재 양성을 통해 보다 따뜻한 공감사회 실현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